불꽃의 홍차 파이터 // 뮬레즈나 - 스트로베리 외 김조신



뮬레즈나 스트로베리티 


후후.. 저도 그동안 이래저래 꽤 많은 홍차 파이팅 경험을 쌓았기에, 이제는 딸기맛 홍차는 별로 인상적이지도 않군요. 뭐야 그냥 평범한 딸기홍차잖아? 라는 느낌이군요. 

상관없나요?

왠지 문득 밀크티로 마시는게 나을 것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회사에 가져간 홍차가 이것뿐이였고, 회사에서 호호호.. 과장님 요 귀엽고 달콤한 마들렌 좀 드셔보세요~ 호호호~ 할 수는 없으니 그냥 스트레이트로 만족해야겠지요. 

공개된 티백에서는 새콤한 딸기향이 진하게 퍼지더군요. 다른 과일향 홍차를 마셔봤지만, 티백단계에서의 향은 뮬레즈나에서 나온게 정말 진한편인 것 같아요. 회사에서 오전 결제를 끝내고 한숨돌리며 홍차 티백을 찢는데, 향이 지나치게 강해서 주변 사람들이 뭐냐고 물어볼까봐 티백을 좀 더 살펴보거나 할 새도 없이 황급히 티백을 우리게 되네요. 

음, 하지만 역시나 처음의 새콤한 딸기향은 뜨신물 속에 퍼지면서 많이 누그러지고, 도리어 불량식품 같은 향으로 바뀌어 버립니다. 
사실 티백 단계에서도 상당히 불량식품에서만 뿜어질 수 있는 그런 자극적인 새콤달콤형 딸기향이었다면 이젠 조금 싸구려 딸기음료가 되었지요. 

맛은 뭐 그저 그런 과일 홍차의 느낌? 실론 베이스의 고통스러운 맛을 즐기시는 분이 아니라면 그냥 베이스는 뭐.. 무난하구만.. 근데 이 부끄러울 정도로 싸구려 딸기향은 대체 뭐야.. 

아.. 정말 잘 모르겠어요.. 그래요.. 세상 어딘가에는 딸기를 대파 먹는게 즐거운 사람도 있겠지만 저는 아니에요.. 왜 딸기향이 나는 뜨끈한 국물인거죠.. 

제 입장에서는 
어맛~☆ 정말 향긋하고 따뜻한 딸기향이에요~ ♡ <- 이런 느낌이 아니라
아따, 딸기가 정말 얼큰하구만~ 이런 느낌인걸요. 

요즘 홍차를 마시고 불평이 늘어나는 걸 보니 뮬레즈나는 어째 저랑 잘 안맞는 걸지도 모르겠군요.. 






정도에서 마무리 짓고, 뭐 분량도 짧고 여유도 있으니 단독으로는 올라갈일이 없을 것 같은 홍차들 몇개 같이 올립니다. 


불꽃의 홍차파이터 // 셜록 - 퓨어블랙티






대헷~ ☆ 셜록에서 녹차만 만드는게 아니라 홍차도 만든다구요~ 


너무 파워하게 홍차 라고 써있는 게 살짝 부담스럽긴 하지만 이건 그냥 홍차가 아니라 풍부한 맛과 향을 간직한 매력적인 순수 홍차랍니다. 




두근두근.. 





이래뵈도 상당히 진한 붉은 수색. 


그 맛과 향은...

네~ 맛도 향도 그냥 홍차입니다~ 와~ 대단해! 정말 그냥 보통의 홍차야! 

정말 보통 맛. 충격적일정도로 그냥 보통맛입니다. 


뭐라고 평할 수가 없을정도의 그냥 홍차맛이었답니다.... 아니 뭐.. 그 맛에 불만이 있는 건 아니에요. 애시당초 이건 그야말로 순수한 홍차다! 라고 한 말에 한점 거짓은 없었답니다. 

아니.. 뭐랄까.. 딱히 거짓말은 아닌데.. 왜.. 음..  그래요 사실 뭔가 요즘 어찌되었건 형형색색 버라이어티한 외제 홍차들에게 홀려있었던 바람에 홍차 본연의 맛을 잊고 있었던 걸지도 몰라요..


... 근데 사실 그렇게 퓨어한 홍차 자체도 그렇게 좋았다고 말하기는 좀.. 애매했지만.. 사실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의외로 괜찮은 홍차일지도 몰라요. 






홍차// 믈레즈나 - 크렌베리 티 김조신



믈레즈나 크랜베리 티였습니다. 

아 그래요. 홍차를 마셨습니다. 

요즘 마신 홍차는 꽤 되는데, 어찌어찌 글을 쓸 시간이 별로 없군요.. 어제도 그냥 집에 와서 바로 골아떨어져 버리는 바람에 말이죠.. 사실 시음기는 홍차를 마시면서 쓰는게 제일 그럴싸하게 써지는데, 회사에서 쓸 수도 없고... 가 아니라 생각해보니 집에서 마시면서 쓰면 되긴 하는 군요. 

좋아요 제가 일단 밀린 시음기를 전부 쓰면 한번 마시면서 써보겠습니다. 

근데 제가 일단 마시고서 안적은게 몇개 더 있어서 언제 또 쓰게 될진 모르겠네요. 내일은 모임있고, 금요일엔 약속있고, 주말엔 블로그 안해요~ 뭐 암튼 운 좋으면 월요일쯤에는 쓸 수 있겠지요? 


뭐 그건 모르겠고 일단 크랜베립니다

짠짠! 

처음에는 체리인줄 알았지만, 크랜베리인가 하는 알 수 없는 과일이더군요. 

근데 크랜베리가 뭐지? 뭐 블루 베리 사촌쯤 되는 걸까요? 

왠지 과일의 생김세는 어릴쩍에 멋도 모르고 따먹던 나무 열매같이 생기긴 했는데, 이게 뭐 사실 저 그림만 봐서는 사과 만한 과일인지 낑깡만한 과일인지 알 수가 없네요. 뭐 그래도 대충 저 그림을 그릴때 중력을 고려했다면 조그만 열매이긴하겠죠.. 



아, 향은 그거 같았어요. 그거 새콤달콤. 정말 인공적인 느낌이 나는 점까지 포햄해서 새콤하고 약간 달달한 그런 홍차였는데요..

.. 근데 있잖아요. 이거 좀 새콤달콤인건 좋은데, 수렴성이라고 하나요. 그 미묘하고 괴로운 떫은 맛이 상당히 강하더군요.  어느정도였냐면.. 내가 분명히 홍차라는 액체. 음료를 마시고 있는데 빠른 속도로 입안이 바싹바싹 말라가는 느낌이었어요. 뭐죠? 무슨 역설의 저주 같은 거라도 걸린 줄 알았어요. 먹으면 먹을 수록 배가 고프다. 매일매일 과자만 먹으면, 영양실조와 비만이 동시에 온다죠? 아무튼 그런 끔찍한 느낌이었어요. 괜찮긴했는데, 수렴성이.. 

처음에 약간 자극적일 정도였던 새콤함과 달콤함이 뜨거움과 함께 날아가버리고, 이제 점점 식기 시작하는데.. 점점 더 진한 수렴성이 혀를 타고 들어와서.. 아아.. 그래요 향이 너무 빠른 속도로 빠져나가서,  진한 한약에다, 새콤달콤하나 떨어트려서 우린 듯한 정말 멋진 맛이었어요. 

그리고 이제 재탕을 하니 (물론 재탕이 홍차를 즐기는 정식포멧이 아닌 것은 알지만, 그래도 다들 하잖아요? 응? 안해요?)  이건... 그냥 홍차.. 크랜베리의 잔재조차 남지 않았다... 맙소사.. 

아, 물론 재탕했을때도 그 향이 그대로 나길 기대한 건 아니지만, 이건 유독 다른 놈들보다 심하게 그냥 홍차가되버려서 좀 웃기더군요. 

처음 임팩트 시점에서 새콤달콤함도 사실 이제는 가향차의 그런 맛에 적응이 되어서 음, 음, 그래그래 하고 넘어가는거지 홍차 초창기때는 감당하지 못했을 것같기도해요. 

으악! 홍차인데 어째서 새콤달콤맛이 나는거야! 새콤달콤 가향차냐! 어쩌고 하는 식으로 적었을 거에요. 

그리고 중간맛은... 이 지독함 갈증은 어찌 된거죠.. 나만 이렇게 생각하는 건가요? ㅠㅠ 충격이에요. 정말 감기기운이 있나.. 싶을 정도였다니까요? 

아무튼 그랬습니다. 뭐 취향이 다 저와 같을 수는 없겠지만, 저와 비슷한 취향이시라면 딱히 추천드릴만한 홍차는 아닌 것같아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